하늘 뜻



“대통령도 밥 묵고 사는 기여. 아무리 돈 많아도 돈 먹고는 못 사는 기여.”


도로에 벼를 널고 계신 동네 할아버지. 추곡 수매가에 대한 부총리의 대답을 어젯밤 뉴스를 통해 봤다시며


“지덜이 우리가 농사 안지면 뭘 먹구 살려구.” 하며 화를 내신다.

뭐가 어떻게 남는 건지 쌀 남으니 쌀 막걸리 만들고, 논밭이나 줄이자고 하는 나라님들 고견을 두고, 한 촌로(村老)의 말씀이 무섭다.


그 말씀 속에 스민 하늘 뜻이 두렵다.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이 한 숙제  (0) 2021.09.20
갈수록 그리운 건  (0) 2021.09.19
하늘 뜻  (0) 2021.09.18
형에게  (0) 2021.09.17
주님, 오늘 하루도  (0) 2021.09.16
그대 앞에 내 사랑은  (0) 2021.09.1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