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뒤의 햇살

  

그대 등 뒤로 내리는 햇살이 
따스함으로 머물도록
한 올 한 올
품안에서 머물도록
잠깐
잠깐만이라도 그대 고요하라.

바람에 날려 떨어지는
비늘 같은 햇살
햇살은 거리에 널리고 
바쁜 걸음에 밟히니 
표정 잃은 등마다 낯선 슬픔 
제 집처럼 찾아드니

그대 등 뒤로 내리는 햇살이 
새근새근
고른 숨결로 머물도록
잠깐
잠깐이라도 그대 침묵하라.

-<얘기마을> 1989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이 깊은 건  (0) 2021.10.16
아기 잘 나았심니더  (0) 2021.10.15
등 뒤의 햇살  (0) 2021.10.14
발아 기다려온 씨앗처럼  (0) 2021.10.13
사막으로 가는 길  (0) 2021.10.11
바치다  (0) 2021.10.1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