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하듯



모든 게 올랐다. 정말 모든 게 겁나게 올랐다.


‘제사상 차리기도 어려워졌다’는 말이 빈 탄식이 아니다. 
단하나, 농산물만이 멀뚱멀뚱 한다. 바보처럼. 


무엇 그리 억센 놈에게 발목 잡혔는지 땀 벅벅 한숨 벅벅 농산물만 남겨두고, 비웃듯 조롱하듯 모든 게 올랐다.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라갈 거예유  (0) 2021.10.27
물러가라  (0) 2021.10.26
조롱하듯  (0) 2021.10.25
말씀을 읽다 가슴이 미어지는 건  (0) 2021.10.24
토끼몰이  (0) 2021.10.21
통곡소리  (0) 2021.10.2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