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단강의 일곱 번 목욕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168)

 

요단강의 일곱 번 목욕

 

한 주간, 환우들을 위한 특별새벽기도회를 갖고 있다. 겸하여 7일간 21끼 릴레이 금식기도도 이어가고 있다. 평소보다 많은 교우들이 나와 눈물어린 기도로 하루를 시작한다. 정한 끼니에 금식을 하며 기도를 이어간다. 교우들의 성경책 갈피에는 환우들의 이름과 병의 상태 등이 적힌 카드가 꽂혀 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부르며 기도를 드린다.

 

기도회를 시작하게 된 데는 계기가 있다. 원로 장로님 한 분이 강화도로 요양을 떠난다는 말을 들었다. 심한 가려움증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는 고통을 겪고 계신데, 강화도에 한 집을 얻어 요양을 하시겠다는 것이었다.


이야기를 듣고는 마음이 아팠다. 얼마나 힘이 들고 고통스러우면 그런 선택을 하실까 싶었다. 겪는 고통도 고통이지만 아무도 모르는 곳으로 요양을 가면 그곳에서 마주해야 하는 시간이 얼마나 막막하고 외로울까 싶었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이 있었다. 그냥 보내드리는 것은 도리가 아니다, 그것은 관심의 부족이나 책임의 부족이 아니라 믿음의 부족이라 여겨졌다.

 

 

 

 

 

생각하던 중에 문득 떠오른 것이 요단강에 일곱 번 목욕을 한 나아만이었다. 좋은 의원, 좋은 약, 요단강보다 크고 맑은 강이 아니었다. 말씀에 대한 순명, 그것이 그의 병을 낫게 했다. 요단강까지 가는 길이 쉬운 길이 아니었거니와, 한 번 몸을 담글 때는 괜한 일을 하고 있다 여겼을 지도 모른다. 두 번 세 번 담글 때는 긴가민가했을 것이다. 그러나 횟수를 더할수록 나아만의 간절함도 더해지지 않았을까? 일곱 번 횟수를 채우느라 대충 흉내를 내며 서두르는 대신 진심어린 마음을 담아 자신의 몸을 강물에 담갔을 것이다. 어느 순간 자신이 몸을 담그고 있는 것은 강물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총이라는 사실을 깨달았을 것이다. 그렇게 일곱 번 몸을 담그고 올라왔을 때, 그의 몸은 아이의 살처럼 깨끗해졌던 것이었다.

 

그런 마음으로 기도를 드린다. 병의 근원을 고치시도록, 아니면 내 몸에 주신 가시임을 믿음으로 인정할 수 있도록, 더 이상은 병을 원망하거나 약함의 노예로 끌려가지 않도록, 오셔서 우리를 자유케 하시도록!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이 담긴 다리  (0) 2019.06.22
대책은 없다  (0) 2019.06.21
요단강의 일곱 번 목욕  (0) 2019.06.19
교각살우  (0) 2019.06.19
주파수를 맞추면  (0) 2019.06.18
정말로 걱정해야 할 것  (0) 2019.06.16
posted by

누가 하나님의 사람인가?

김기석의 새로봄(105)

 

누가 하나님의 사람인가?

 

의인은 집짐승의 생명도 돌보아 주지만, 악인은 자비를 베푼다고 하여도 잔인하다.(잠언 12:10)

 

누가 의인인가? 한 두 마디로 설명하기 어려운 질문이다. 그러나 히브리의 지혜자는 단순화시켜 대답한다. 의인은 생명을 아끼고 소중히 돌보는 사람이다. 의인은 생명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닮은 자이다. 하나님은 당신의 뜻대로 창조된 모든 것들을 보고 기뻐하셨다. 의인은 그런 기쁨에 동참하는 사람이다. 인간의 생명이 소중한 것과 마찬가지로 생명을 가진 모든 것들이 다 소중하다. 그 모든 것들 속에 하나님의 숨결이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하나님을 생명의 주인으로 고백한다면, 온 세상에 있는 뭇 생명들을 함부로 대할 수 없다. 하나님은 생명을 잘 돌보는 사람을 보고 ‘옳다’고 하신다. 

 

지금 우리의 생명 감수성은 둔감하기 이를 데 없다. 날마다 생명에 대한 폭력이 거침없이 자행되는 세상에 살면서 우리는 모든 생명이 ‘살고자 하는 욕망을 가진 존재’임을 망각하고 살아간다. 옛 사람들은 수령이 오래된 나무 한 그루를 벨 때도 죄스러워 했다. 먹고살기 위해 다른 생명을 취하면서도 그 생명과 하늘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잃지 않았다. 그러기에 먹는다는 행위는 하늘을 모시는 행위(以天食天)였다. 하지만 물건이 넘쳐나는 세상에 사는 동안 우리는 생명의 주인이신 하나님을 잊고 산다. 먹을거리를 생산하는 방식이 반생명적으로 변해버린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고, 가축을 사육하고 도축하는 방식은 잔인하기 이를 데 없다. ‘악인은 자비를 베푼다고 하여도 잔인하다’는 잠언의 경고가 우리 시대처럼 들어맞는 때는 없는 것 같다. 

 

 

 

 

 

불교 승려들이 여름 동안 한곳에 머물면서 수행에 전념하는 것을 일러 하안거(夏安居)라 한다. 그런데 이 하안거의 유래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많다. 석가모니 당시 인도에는 이곳저곳으로 떠돌아다니는 출가 수행자가 많았는데, 비가 많이 내리는 우기가 되면 땅 속에서 기어 나오는 작은 동물들을 밟지 않기 위해 하안거의 전통을 만들었다고 한다. 생명의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다른 생명에 대해서 잔인할 수는 없다. 누가 하나님의 사람인가? 자기 마음속에 있는 날카로운 것들을 녹여낸 사람들이 아닐까? 

 

김준태 시인은 자기도 모르게 무심코 어린 생명들을 짓눌러 죽일까봐서 날마다 손톱을 깎으며 더욱 사람이 되자고 마음속으로 외친다고 말한다. 그의 시 <감꽃>은 우리 현대사에 대한 기가 막힌 요약이다. “어릴 적엔 떨어지는 감꽃을 셌지/전쟁통엔 죽은 병사들의 머리를 세고/지금은 엄지에 침 발라 돈을 세지/그런데 먼 훗날엔 무엇을 셀까 몰라.” 전쟁 이후의 근대화는 우리에게 풍요로움을 안겨주었지만 순박하고 평화로운 마음을 앗아갔다. 생명에 대한 감수성을 회복하는 것이야말로 하나님 경외의 시작이 아닐까?

 

*기도*

 

하나님, 한가롭고 느긋한 평화를 누리는 것이 사치처럼 여겨지는 나날입니다. 도처에서 날선 말들이 오가고, 거칠고 위협적인 표정을 짓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가슴에 쌓인 울화를 풀어낼 길 없는 이들이 무고한 여린 생명들에게 위해를 가하는 일도 종종 벌어집니다. 피조물의 신음 소리가 도처에서 들려옵니다. 약한 생명을 돌보려는 마음 없이 하나님을 믿는다고 고백하는 일은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요? 주님, 세상의 모든 아픔을 당신 몸으로 감당하셨던 예수님의 마음을 우리 속에 심어주십시오. 아멘.

posted by

교각살우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167)

 

교각살우

 

여러 해 전이었다. 교회학교 아이들과 함께 단강을 찾았다. 손으로 모를 심으며 쌀 한 톨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시간을 갖기 위해서였다. 아이들과 함께 단강을 찾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마을 어른 한 분이 괜찮다면 소로 밭을 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마침 산에 있는 밭을 갈 일이 있는데, 도시 아이들이 언제 소로 밭을 가는 걸 보았겠느냐며 이야기를 꺼낸 것이었다. 의미 있는 시간이겠다 싶어 고마운 마음으로 받아들였다.

 

섬뜰마을 꼭대기에 있는 저수지를 끼고 산길을 올라 밭에서 일하고 있는 마을 분을 만날 수 있었다. 단강에서 목회를 할 때 섬뜰 반장을 지낸 김사식 씨였다. 아이들은 쟁기질을 멈추고 자신들 앞에 선 마을 어른을 박수로 맞았다. 김사식 씨는 도시에서 온 아이들에게 농사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지금도 산에 있는 밭은 소를 부려서 간다고, 그런 점에서 소는 식구와 같다는 이야기였다.

 

 

 

 

 


이야기를 마치고는 다시 밭을 갈기 시작했는데, 도화지에 크레파스로 금을 긋듯 쟁깃날에 흙이 갈아엎어지는 모습을 아이들은 신기하게 바라보았다. 소를 몰며 외치는 “이럇!” 소리와 소를 멈추며 내는  “외, 워!” 소리 또한 그동안 들어보지 못한 소리였을 것이다.

 

일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아이들에게 젊은 사람 다 떠나고 노인들이 남아 농사를 짓는 농촌의 현실에 대해 이야기를 하며, 묵묵히 일하는 소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했다. ‘겨릿소’ 이야기를 들려준 뒤에 소에 관한 문제 하나를 냈다. ‘뿔을 바로잡으려다 소를 잡는다(죽인다)’는 말을 사자성어로 뭐라 하는지를 물었다. 그 자리에는 선생님들도 있었는데, 이래저래 일하는 소를 본 시간을 기억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아서였다.


뜻밖에도 한 아이가 대뜸 대답을 했다. “교각살우요!” 그렇게 대답을 한 아이는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었다. ‘矯角殺牛’라는 말을 초등학교 학생이 알고 있다니, 너무도 놀라웠다. 문제를 내고서도 아이의 대답이 놀라워 교각살우의 다시 뜻을 묻자, 아이는 이렇게 대답했다. “‘바로잡을 교’ ‘뿔 각’ ‘죽일 살’ ‘소 우’” 요행히 대답한 것이 아니니, 더 이상 묻지 말라는 것 같았다. 

 

오늘날 목사들이 교우들을 너무 무시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모른다는 것을 당연한 전제로 삼아 가르치려고만 하고, 스스로 고민하고 판단하며 세상 속에서 신앙인으로 살게 하기보다는 손에 쥐어준 대답만을 들고 그것만을 따르게 함으로 생각 없는 존재로 전락시키고 있는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나누던 날, 나도 모르게 슬그머니 떠오른 것은 ‘교각살우’를 말한 한 아이였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책은 없다  (0) 2019.06.21
요단강의 일곱 번 목욕  (0) 2019.06.19
교각살우  (0) 2019.06.19
주파수를 맞추면  (0) 2019.06.18
정말로 걱정해야 할 것  (0) 2019.06.16
오디가 익는 계절  (0) 2019.06.1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