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안마

한희철 얘기마을(145)


사랑의 안마



어디서 배웠는지 어느 날 소리가 내 등을 두드립니다. 

도닥도닥, 작은 손으로 아빠 등을 두드리는 어린 딸의 손길이 여간 정겹지를 않습니다.


“어, 시원하다.”


한껏 딸의 수고를 칭찬으로 받아줍니다. 

그 뒤로 소리는 이따금씩 등 뒤로 와서 내게 묻습니다.


“아빠, 더워요?”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굽은 허리  (0) 2020.11.17
객토작업  (0) 2020.11.16
사랑의 안마  (0) 2020.11.15
종일이 할머니  (1) 2020.11.14
선아의 믿음  (0) 2020.11.13
할머니의 바람  (0) 2020.11.12
posted by

달빛 가로등

신동숙의 글밭(276)


달빛 가로등




집으로 가는 밤길

길 잃지 마라


가로등은

고마운 등불


달빛에 

두 눈을 씻은 후


달빛 닮은

가로등 보면은


처음 만든 

그 마음 참 착하다


달과 별을 지으신 

첫 마음을 닮은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필휘지(一筆揮之)의 샘물  (0) 2020.11.18
구멍 난 양말 묵상  (0) 2020.11.17
달빛 가로등  (0) 2020.11.15
"엄마, 오다가 주웠어!"  (0) 2020.11.14
침묵의 등불  (0) 2020.11.08
조율하는 날  (0) 2020.11.0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