겸손의 빛

  • 사진에 있는 문구가 한글이지요.. 러시아 사람이 쓴 글입니까? 이것이 어디에 있는 거에요?

    감사합니다.

    이진구 2019.10.12 08:41
  • 사진은 제가 올리는 것이 아니어서 모르겠네요.
    저는 원고만 쓴답니다.

    한희철 2019.10.12 19:31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286)

 

 겸손의 빛

 

 

 

 

 

“너는 하나님을 향하고 있거나 돌아서 있을 수는 있지만, 하나님 없이 있을 수는 없다.”

 

한 러시아인이 한 말이라고 한다. 그는 왜 굳이 자신의 이름을 밝히지 않은 것일까? 돌아보면 누구의 가슴 속에나 있는, 너무도 지당한 말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아닐까?

 

이 말을 내가 했다고, 이렇게 멋진 생각을 내가 했다고 이름을 밝히는 대신 무명으로 남아 그가 한 말은 또 하나의 빛을 발한다. 말의 의미는 물론 이름을 드러내지 않음으로 드러내는 겸손의 빛까지를.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띳집과 나물국  (2) 2019.10.14
걸음을 옮길수록  (2) 2019.10.11
겸손의 빛  (2) 2019.10.11
어떤 소명  (2) 2019.10.11
손톱을 깎으며  (2) 2019.10.09
일요일에만 살아계신 하나님  (2) 2019.10.0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