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음을 옮길수록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287)

 

걸음을 옮길수록

 

오늘 새벽기도예배에서 나눈 본문은 마가복음 12장 1~12절이었다. 예수님이 들려주시는 포도원 비유였다.

 

어느 순간부터 예수님의 걸음과 말과 태도는 점점 십자가에 가까워진다. 포도원 비유만 해도 그렇다. 종교 지도자들이 이야기를 듣고는 그것이 자신들 이야기라는 것을 알고 예수님을 죽이려고 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우리는 십자가에 가까워지고 있는지, 시간이 지날수록 하나님의 뜻에서 멀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그것부터 돌아보는 것이 마땅한 도리다 싶었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쩌면  (2) 2019.10.15
띳집과 나물국  (2) 2019.10.14
걸음을 옮길수록  (2) 2019.10.11
겸손의 빛  (2) 2019.10.11
어떤 소명  (2) 2019.10.11
손톱을 깎으며  (2) 2019.10.0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