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해서

신동숙의 글밭(58)


심심해서



심심해서 하늘을 보면 심심해서 나무를 보면 심심해서 누굴 만나면 심심해서 어딜 가면 심심해서 영화를 보면 심심해서 해외 여행을 가면 심심해서 일을 하면 심심해서 시를 쓰면 심심해서 바다에 가면 심심해서 산에 가면 심심해서 잠을 자면 심심해서 해가 뜨면 심심해서 달이 뜨면 심심해서 별이 반짝이면 심심해서 고요히 머물면 심심해서 평온이 놀러오면, 




일상이 내쉬는 날숨 같은 

심심함 덕분에 

숨을 쉬고 움직이면서 살아갑니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태워줘!  (0) 2020.01.18
심심해서  (0) 2020.01.14
우리의 노래가 한 알의 씨앗 되어  (0) 2020.01.09
내 눈물의 강을 거슬러 오르면  (2) 2020.01.08
하늘에 기대어  (0) 2020.01.06
햇살이 온다  (0) 2020.01.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