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는 물이 흐르는

신동숙의 글밭(123)


기도는 물이 흐르는



기도는 물이 흐르는
기도는 숨이 흐르는


품으면 꿈이 되고
피우면 꽃이 되는


하늘 숨으로
하나 되어


본향으로
돌아가는


홀로 깊은 침묵의 강
쉼을 얻는 평화의 강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는 꽃비라 하고  (0) 2020.04.06
애틋한 봄이다  (0) 2020.04.05
기도는 물이 흐르는  (0) 2020.04.01
초록 풀밭 교실  (0) 2020.03.23
무엇을 심든지  (0) 2020.03.19
봄이 찾아온 골목길을  (0) 2020.03.1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