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르지 못한 삶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72)


고르지 못한 삶



“날씨가 고르지 못해서 힘들지요?”


수요 저녁예배 성도의 교제시간, 피곤이 가득한 교우들께 그렇게 인사했을 때 김영옥 집사님이 대답을 했다.


“날이 추워 걱정이에유. 담배가 많이 얼었어유.” 


잎담배를 모종하고서는 비닐로 씌웠는데도 비닐에 닿은 부분이 많이 얼었다는 것이었다.


날이 추우면 얼어 죽고, 비가 안 오면 말라죽고, 많이 오면 잠겨 죽고, 그나마 키운 건 헐값 되기 일쑤고.


고르지 못한 일기.

고르지 못한 삶. 


-<얘기마을> (1991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수요일  (0) 2020.09.04
더딘 출발  (0) 2020.09.03
고르지 못한 삶  (0) 2020.09.02
짧은 여행  (0) 2020.09.01
남철 씨의 교회 사랑  (0) 2020.08.31
견뎌야 할 빈자리  (0) 2020.08.3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