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희철의 얘기마을(102)




하나 둘

벼가

고개를 숙인다.


고맙다고

하늘 향해

절을 한다.


절 

하나하나가

무겁다. 


-<얘기마을> (1993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망초대  (0) 2020.10.05
끊어진 이야기  (0) 2020.10.04
  (0) 2020.10.03
광철 씨  (1) 2020.10.02
강가에서  (0) 2020.10.01
아픈 만큼 따뜻하게  (0) 2020.09.3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