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의 기도

한희철의 얘기마을(124)


어느 날의 기도





위로를 말하기엔 아직 우리는 슬픔을 모릅니다. 

어둠속 잠 못 이루는 눈물의 뿌리가 어디까지인지 우리는 모릅니다. 

나눔을 말하기엔 아직 우리는 속이 좁습니다. 

저 밖에 모릅니다. 

받는 건 당연하면서도 베푸는 건 특별합니다. 

축복을 말하기엔 아직 우리는 은총을 모릅니다. 

가난한 들판에 가득 쏟아져 내리는 햇살, 

가난한 영혼 위에 고루 내리는 하늘의 은총을 우리는 모릅니다. 

스스로 기름져 툭 불거져 나온 탐욕으론 이미 좁은 길을 지날 길이 없고, 

하늘 뜻 담을 길이 없습니다. 

그리고도 위로를 말하는, 나눔을 말하는, 은총을 말하는, 말로 모든 걸 팔아버리는 우리들입니다. 

용서 하소서. 주님 


-<얘기마을> (1994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꽃  (0) 2020.10.26
되살이  (0) 2020.10.25
어느 날의 기도  (0) 2020.10.24
죽이면 안 돼!  (0) 2020.10.22
제 각각 세상  (0) 2020.10.22
고향 친구들  (0) 2020.10.2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