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 빈 들판

한희철의 얘기마을(128)


텅 빈 들판




들판이 텅 비었다.

볏가리와 짚가리 듬성듬성 선 들판

모처럼 소들이 한가하다

어미 소와 송아지가 진득이 편한 시간 보내기도 드문 일,

커서 할 일 일러라도 주는 듯

어미 소와 송아지가 종일 정겹다.

송아지와 어미 소가 대신하는 

이 땅의 평화.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썩은 세상  (0) 2020.10.31
끌개  (0) 2020.10.30
텅 빈 들판  (0) 2020.10.29
변소  (0) 2020.10.28
은희네 소  (0) 2020.10.27
들꽃  (0) 2020.10.2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