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잎비

사진/김승범

 




꽃잎이 꽃잎을 감싸며
꽃잎이 꽃잎을 안으며

작고 순한 이름들이
꽃잎비로 내린다

가장 작은 목소리로
가장 순한 몸짓으로

서로를 감싸며
서로를 안으며

울다가 웃다가
울다가 웃다가

산을 감싸며 
한 잎의 시가 되고

들을 안으며 
한 잎의 노래가 된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순  (0) 2021.04.15
없는 책  (0) 2021.04.14
꽃잎비  (0) 2021.04.08
둘레길  (0) 2021.04.01
꽃춤  (0) 2021.03.31
민들레 곁에  (0) 2021.03.3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