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봄(32)

by 한종호 2022. 3. 19.



무엇을 품을까
꿈꾸는 빈 황토밭

봄비가 적셔주고
봄바람이 슬어주고

감자, 고구마
고추, 상추, 깻잎

무엇을 심든지
이 붉은 땅에선

모두 모두
제 발로 설 테지요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사'의 새로운 뜻  (0) 2022.04.08
하얀 감기약  (0) 2022.04.05
봄(32)  (0) 2022.03.19
이 봄을 몸이 안다  (0) 2022.03.14
몸이 저울축  (0) 2022.03.13
지푸라기 한 올  (0) 2022.02.2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