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낡고 오래된 양말

by 한종호 2022. 6. 27.

 



낡고 오래된 양말을 신을 때면
앞선 선각자들의 삶과 만나는 것 같다

어떻게 하면
더 간소하게 살 수 있을까

날마다 똑같은 검고 해진 바지를 입을 때면
보다 더 단순하게 살 수 있을까

늘어진 양말의 목 주름이 좀 헐거워도
색이 바래고 올올이 낡았어도 여전히 소중하여
어진 마음은 부끄러움을 모른다

옷에 대한 부끄러움과 미안함은
한정된 지구 자원을 더 많이 소유하려는 
탐진치 마음의 몫으로 밀어둔다

이마를 스치는 
한 줄기 바람이 고마운 날

나의 얼굴과 작은 몸은
바람이 잠시 머물다 지나가는 길이 된다

가슴속까지 시원해지는 걸로 보아
가슴속으로도 바람이 지나가는 길이 있는지

쉼 없이 움직이던 바람도
가슴속에선 오래도록 머물러 쉼을 얻고

겹겹이 바람은 아무리 불어도
하늘엔 주름이 지지 않으며 늘 새롭다

낡은 옷 주름 결결이
오늘도 바람이 생기를 불어넣어주신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침묵에 기대어  (0) 2022.07.28
나무 곁에 앉아서  (0) 2022.07.21
낡고 오래된 양말  (0) 2022.06.27
창녕 우포늪 화장실에선 맑은 향기가 난다  (0) 2022.06.18
마른풀을 뚫고 오르는 푸른풀처럼  (0) 2022.06.08
빗방울  (0) 2022.06.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