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가지 질문들

  • 아무래도...
    경각심에...
    즉각반응...
    하지못함...
    아닐까요!

    감사합니다.

    이진구 2019.11.16 19:06
  •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한희철 2019.11.18 09:59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13)

 

몇 가지 질문들

 

목회 계획 세미나 시간을 가졌다. 정릉교회 시무장로님들과 1박2일 내년도 목회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주일 오후에 출발하여 가던 길에 저녁을 먹고 나자 이내 날이 캄캄했다. 하루 머물기로 한 <한마음청소년수련원>이 한적한 곳에 자리를 잡은 데다가 초행길에 비까지 제법 내려 숙소를 찾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세미나는 몇 가지 질문으로 시작했다.

 

“오늘 한국교회에 점수를 준다면 몇 점을 줄 수 있을까요?” “정릉교회에 점수를 준다면요?”


더 묻고 싶은 질문들도 있었다.

 

“정릉교회 밖에 있는 다른 이들은 정릉교회에 몇 점을 줄까요?”

“주님이 점수를 매긴다면 몇 점이나 주실까요?” 

 

장로님들의 대답이 궁금했다. 먼저 한국교회의 점수는 낙제점이었다. 평균이 얼추 40점쯤이 되었다. 정릉교회에 대한 점수는 조금 후했다. 평균 65점쯤이 되었다.

 

점수를 확인한 뒤 정말로 확인하고 싶은 것을 물었다.

 

“한국교회나 정릉교회나 모두가 만족할 만한 점수가 아닌데, 왜 우린 달라지려고 하지 않을까요?”


달라지지 않으면 편안한 몰락밖에 없는 것 아니겠냐고,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변화를 위해 몸부림을 쳐야 교회가 살아나지 않겠느냐고, 2020년을 앞둔 정릉교회 목회 이야기는 그렇게 시작을 했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슬 묵상  (2) 2019.11.17
그래야 방 한 칸  (2) 2019.11.17
몇 가지 질문들  (2) 2019.11.16
숨과 같은 하나님  (2) 2019.11.14
두 개의 강  (2) 2019.11.13
나무들 옷 입히기  (2) 2019.11.1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