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씨 한 알

신동숙의 글밭(23)/시밥 한 그릇


풀씨 한 알

  

발길에 폴폴 날리우는
작고 여린 풀씨 한 알

 

풀섶에 이는 잔바람에도
홀로 좋아서 춤을 추는
하늘 더불어 춤을 추는
작고 여린 풀씨 한 알

 

낮고 낮은 곳으로
내려갈 줄만 알아
그 어디든 발길 닿는 곳
제 살아갈 한 평생 집인 줄을 알아

 

작고 둥근 머리를 누이며
평온히 눈을 감는다

 

 

 

 

 

땅 속으로
사색의 뿌리를 내리며
보이지 않는 들리지 않는
작은 생명들의 소리 들으려

 

가만히 귀를 대고
가난한 마음이 더듬으며
사람들 무심히 오가는 발길 아래로
고요히 기도의 뿌리를 내린다

 

발아래 피어날 푸르른 풀잎
그 맑고 푸르른 노랫 소리 들으려
겨울밤 홀로 깊어지는
풀씨 한 알

 

(2019.1.9. 詩作)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먼 별  (0) 2019.12.08
풀씨 한 알  (0) 2019.12.05
물길  (2) 2019.12.02
성전(聖殿)  (0) 2019.12.01
사랑 나무  (0) 2019.11.30
나의 노래가 한 알의 씨앗이라면  (0) 2019.11.2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