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바람

  • 따신 입김으로 녹아지는 하루💞

    한길 2019.12.13 09:19
    • 내게서 전해질 온기가
      미흡하다 할지라도요.

      신동숙 2019.12.13 09:44 DEL

신동숙의 글밭(31)

 

겨울 바람

            
찬 손으로
내 양볼을 부비며

 

빨갛게 물들이는
겨울 바람

 

호오오오

 

하얗게 피우는
따신 입김에

 

겨울 바람이
언 손을 녹여요

 

2019.1.4. 詩作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먼 별빛  (0) 2019.12.25
새가 난다  (0) 2019.12.21
겨울 바람  (2) 2019.12.13
먼 별  (0) 2019.12.08
풀씨 한 알  (0) 2019.12.05
물길  (2) 2019.12.0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