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레와 행주

  • 마음이 청결하면 걸레에서도 하나님을 볼 테니까요.

    신동숙 2019.12.15 19:53
    • 걸레에서도 하나님을,
      그 당연한 것이 왜 이리 어려운 것인까요..

      한희철 2019.12.16 06:40 DEL
  • 감사합니다.

    이진구 2019.12.16 12:35
    • 반갑습니다.

      한희철 2019.12.16 16:23 DEL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41)

 

걸레와 행주

 

대림절을 보내며 갖는 아침 묵상, 오늘 나눈 묵상은 마음이 청결한 자가 주님을 뵙는 복을 누린다는 말씀이었다. ‘청결’(카다로스)이라는 말은 두 가지 뜻을 가지고 있다. 하나는 비혼합이고, 다른 하나는 키질이다.

 

가짜 휘발유 이야기를 나눴다. 가짜 휘발유를 만들 때 가장 많이 넣는 재료는 물이 아니라 진짜 휘발유다. 기가 막힌 역설, 가짜 휘발유 이야기는 두 가지를 생각하게 한다. 누군가를 함부로 판단해서는 안 된다. 가짜라고 보여도 진짜가 더 많기 때문이다. 또 한 가지, 우리를 가짜로 만드는 것이 따로 있다는 것을 돌아보게 한다. 우리 안에 아무리 진짜가 많아도 우리를 가짜로 만드는 것은 우리가 무시하기 쉬운 적은 양의 가짜인 것이다.

 

 

 

어릴 적 이불에 지도를 그리는 아침이면 머리에 뒤집어쓰고 옆집으로 소금을 얻으러 갔던 키, 요즘은 보기가 어려워졌지만 어릴 적엔 키질하는 모습을 흔하게 보았다. 키질을 하면 알곡과 쭉정이가 구별이 된다. 알곡은 키 안에 남고 쭉정이와 검불은 바닥으로 떨어진다.

 

우리의 마음이 잘못된 것들과 섞이지 않을 때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주님을 뵙는 지복(至福)을 누릴 수 있다는 말씀을 나눈 뒤 차 한 잔을 나눌 때였다. 걸레와 행주 이야기가 나왔다. 아무리 깨끗하게 빨아도 걸레는 걸레, 걸레가 행주는 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였다.

 

누가 그 말을 부정할 수 있을까. 아무리 깨끗해도 걸레를 행주로 쓸 수는 없는 노릇이다. 걸레와 행주 이야기는 말씀과 현실 사이의 갈등을 담고 있다 여겨졌다. 그래도, 그래서 드는 생각이 있었다. 적어도 마음이 청결하면 걸레를 무조건 더럽게 바라보지는 않을 수 있다는, 어떤 선입견도 없이 걸레를 걸레로 바라볼 수 있게 된다는!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딴 데 떨어지지 않네  (4) 2019.12.17
바퀴는 빼고요  (2) 2019.12.16
걸레와 행주  (4) 2019.12.15
아찔한 기로  (4) 2019.12.13
링반데룽  (4) 2019.12.12
해바라기의 미덕  (4) 2019.12.1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