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나무에게

신동숙의 글밭(80)

 

겨울나무에게

 

 

 

 

봄을 품고서
겨울을 지나오셨네요

 

한 순간도
땅에 내려놓은 적 없이

 

그 춥고 먼 길을 묵묵히
한결같은 걸음으로

 

그 사랑
잊지 않을게요

 

내 작은 가슴에
고이 품고서

 

고운 꽃으로 피어나
연두빛 무성한 새순이 돋으면

 

앙상한 겨울나무님,
이제는 우리가 당신을 품을게요

 

봄 여름 가을을
우리 함께 나란히 걸어가요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0) 07:16:57
겨울나무에게  (0) 2020.02.14
가난, 내 영혼의 떨림으로 다가온  (0) 2020.02.13
제가 사랑하는 건  (0) 2020.02.10
봄햇살 같아서  (0) 2020.02.05
평온  (0) 2020.02.0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