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신동숙의 글밭(84)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겨울나무를 품는다

 

겨울나무가
안으로
새봄을 품듯

 

계절은
이렇게
서열이 아닌

 

봄 여름 가을 겨울
더불어 살며
걸으며

 

서로가 서로를
사랑으로
품고 품는다

 

꽃으로 잎으로
자기 비움으로
늘 새롭게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나들이 갑니다  (0) 2020.02.26
꽃에도 마음이 있다면  (0) 2020.02.19
봄나무는 꽃으로 잎으로  (0) 2020.02.18
겨울나무에게  (0) 2020.02.14
가난, 내 영혼의 떨림으로 다가온  (0) 2020.02.13
제가 사랑하는 건  (0) 2020.02.1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