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을 감싸는

신동숙의 글밭(109)

 

온몸을 감싸는

 

 

 

온몸을 감싸는
따사로운 봄햇살이
안아주는 품인 것을

 

가슴을 스치는
한 줄기 봄바람이
홀가분한 날개인 것을

 

뼛속 깊이 들어
아려오는 봄비가
속 깊은 울음인 것을

 

없는 듯 있는
커다란 하늘이
살아있는 숨결인 것을

 

한순간도 멈춘 적 없는
한순간도 끊인 적 없는
경전의 말씀인 것을

 

굳어진 마음을 만지는
메마른 가슴을 적시는
조물주의 손길인 것을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이 찾아온 골목길을  (0) 2020.03.18
정의로운 꽃 한 송이 피우는데  (0) 2020.03.16
온몸을 감싸는  (0) 2020.03.14
매화꽃 한 송이  (0) 2020.03.10
촛불 하나  (0) 2020.03.06
잃어버린 어린 양 한 마리  (2) 2020.03.04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