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같은 품에 재워

한희철의 얘기마을(14)


모두를 같은 품에 재워



오늘도 해는 쉽게 서산을 넘었다.

말은 멍석 펴지듯 노을도 없는 어둠

산 그림자 앞서며 익숙하게 밀려왔다.


밤은 커다란 솜이불

모두를 덮고 모두를 집으로 돌린다.


몇 번 개들이 짖고 나면 그냥 어둠 뿐,

빛도 소리도 잠이 든다.


하나 둘 별들이 돋고

대답하듯 번져가는 고만고만한 불빛들

저마다의 창 저마다의 불빛 속엔

저마다의 슬픔이 잠깐씩 빛나고

그것도 잠깐 검은 바다 흐른다.


그렇다.

밤은 모두를 같은 품에 재워

날마다

살아있는 것들을 다시 한 번 일으킨다.


검은 바다를 홀로 지난 것들을. 


<얘기마을> (1992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주 잡을 손  (0) 2020.07.03
할머니의 믿음  (0) 2020.07.02
모두를 같은 품에 재워  (0) 2020.07.01
왜가리 할아버지  (0) 2020.06.30
무심한 사람들  (0) 2020.06.29
해바라기  (0) 2020.06.2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