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울 좋은 사랑

한희철의 얘기마을(40)


허울 좋은 사랑




“선한 목자는 양을 사랑하지. 양 한 마리를 잃어버리면 산을 넘고 강을 건너 그 양을 찾는단다.”

어린이 예배 시간, 아내가 선한 목자와 양 이야기를 가지고 설교를 했다 한다. 말똥말똥 이야기를 듣던 주환이가 불쑥 묻기를 “그치만 나중에 잡아먹잖아요?” 했단다.


어린이 예배를 마치고 돌아온 아내가 그 이야기를 했고, 뜻밖의 이야기에 낄낄 웃었지만 솔직히 속은 불편했다. 아이들의 단순한 시선에 걸린 분명한 현실 비판. 허울 좋은 사랑의 거짓 명분도 있지. 암, 있고말고! 


-<얘기마을> (1990)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에 든 멍  (0) 2020.08.04
눈에 흙이 들어갈 때까정은  (0) 2020.08.01
허울 좋은 사랑  (0) 2020.07.30
우리 집에 왜 왔니?  (0) 2020.07.29
자격심사  (0) 2020.07.28
평화  (0) 2020.07.27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