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길

신동숙의 글밭(224)


투명한 길



투명함으로 왔다가

투명함으로 돌아가는 


스치는 바람의 손길처럼

어진 자비의 손길로 어루만지는


성실한 햇살의 발걸음처럼

따스한 긍휼의 목소리로 다가가는


투명한 마음이 걸어가는 

흔적 없는 하늘길


탐욕의 구름이 모였다가 

푸르게 흩어져 버리는 길


분노의 불길이 치솟아 오르다가 

하얗게 꺼져 버리는 길


어리석음의 강물이 넘실대다가 

투명하게 증발해 버리는 길


투명한 마음이 걸어가는

산도 강물도 있는 모습 그대로 비추는


투명한 길

하늘이 그대로 드러나는 길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과 별 사이에 우주적 거리  (0) 2020.09.13
마스크를 쓴 얼굴이 아름다워요  (0) 2020.09.07
투명한 길  (0) 2020.09.01
한 그루 나무처럼  (0) 2020.08.30
하늘 냄새가 나는 사람  (0) 2020.08.19
차 한 잔  (0) 2020.08.1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