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율하는 날

신동숙의 글밭(269)


조율하는 날




밥은 먹었니?

가슴 따뜻해지는 말


차 한 잔 하자

가슴 설레이는 말


어느 날 문득

그러한 초대에


따뜻해지지도 

설레이지도 않는 날


내 마음의 결을 

고요히 조율하는 날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엄마, 오다가 주웠어!"  (0) 2020.11.14
침묵의 등불  (0) 2020.11.08
조율하는 날  (0) 2020.11.05
귀를 순하게 하는 소리  (0) 2020.11.02
멈출 수 없는 사랑  (0) 2020.10.28
알찬 온기  (0) 2020.10.2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