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하루가 익으면 밥이 되지

by 한종호 2020. 12. 30.

신동숙의 글밭(300)


하루가 익으면 밥이 되지




저녁 노을에 

두 눈을 감으며

쌀알 같은 하루를 씻는다


하루가 익으면

밥이 되지


집으로 돌아가는 골목길

가슴으로 바람이 지나간다


쌓인 게 많을 수록

나누어 먹을 밥이 한 가마솥


너무 오래 끓이다 태워서

가슴에 구멍이 나면 

하늘을 보고


가슴에서 일어나는 건

눌러붙은 밑바닥까지

버릴 게 하나도 없어


시래기처럼 해그늘에 널어서

웃음기 같은 실바람에 말리는 저녁답


피어오르는 하얀 밥김은

오늘 이 하루가 바치는 기도


하루가 익으면 

밥이 되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