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과 별

한희철의 얘기마을(215)


달과 별




“해는 환해서 혼자 있어도 괜찮지만, 달은 캄캄한데 혼자 있으면 무서울까봐 별이랑 같이 있는 거야?”


어둠과 함께 별 총총 돋는 저녁, 어린 딸과 버스를 함께 탔습니다. 훤하게 내걸린 달, 가만히 하늘을 올려다보던 소리가 별들과 어울린 달 얘기를 합니다. 그런 말이 예뻐, 마음이 예뻐, 눈이 예뻐 마음껏 인정을 합니다.


“그래 그럴 거야.”


밀려오는 졸음 이기지 못하고 이내 품에서 잠드는 어린 딸. 캄캄한데 달 혼자면 무서울까봐 별이 같이 있는 거라면, 품에 안겨 잠든 너야 말로 내겐 별이지, 험한 세상 우린 서로가 서로에게 별이 되어야지, 왠지 모를 간절함으로 잠든 딸의 등을 다독입니다. 


-<얘기마을> (1993년)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얘기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사꾼 생일  (0) 2021.01.30
자기 몸집만큼만  (0) 2021.01.29
달과 별  (0) 2021.01.28
주인공  (0) 2021.01.27
소유는 적으나 존재는 넉넉하게  (0) 2021.01.26
어떤 맹세  (0) 2021.01.25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