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먼 별

by 한종호 2022. 2. 11.



학기 중에도 
학교를 가다가 말다가

우리 아이들 두 눈이
일찍 나온 초승달처럼

환한 낮에는
가물가물 감기더니

어둔 밤이 되니까
초롱초롱 반짝이네

점심 때도 잊고
잠잘 때도 잊은

우리 아이들 두 눈이 
점점 먼 별을 닮아가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씨의 소망  (0) 2022.02.15
아무도 앉지 않는 의자  (0) 2022.02.14
냇물  (0) 2022.02.07
가슴으로  (0) 2022.02.03
투명하게 지으신 몸  (0) 2022.01.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