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풀씨의 소망

by 한종호 2022. 2. 15.



언제쯤 놓여날 수 있을까
이 풍요의 굴레로부터

누가 처음 뿌려 놓은 헛된 씨앗일까
이제는 까마득해진 한 점

잘 먹고 잘 살아야 한다는 
강박의 씨앗이 흩뿌려진 이 탐진치의 세상

가슴팍을 파헤치며 쉼없이 굴러가는 
이 풍요와 기복의 두 바퀴로부터

언제쯤 벗어날 수 있을까
이 기복의 족쇄로부터

풍요는 가난이 주는 간소함의 만족을 모른다
기복은 침묵이 주는 안식의 기도를 모른다

나의 소원은 크고 먼 내일에 있지 않아
나의 소원은 작고 소박한 오늘에 있지

내려앉는 곳이 
고층 아파트가 아니기를

떨어진 바닥이 
아스팔트 도로가 아니기를

다만 내려앉아 발 닿은 땅이
사이 좋은 흙과 돌밭이기를

오늘 내가 앉은 이 땅에서
한 톨의 씨앗으로 돌아가

평화의 숨으로 
마음밭에 뿌리를 내리며

제 발로 서서 
바람 없는 날에도 저절로 흔들리다가

빈 하늘 불어오는 푸른 바람에 춤추다가
어느새 가슴에 연두빛 새움이 돋아나리라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 좀 잡아줘" 했을 때  (0) 2022.02.18
내 마음의 대지에는 아파트가 없다  (0) 2022.02.16
아무도 앉지 않는 의자  (0) 2022.02.14
먼 별  (0) 2022.02.11
냇물  (0) 2022.02.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