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정의야, 내가 널 지켜줄게

by 한종호 2022. 5. 20.



참되거라
바르거라

가르쳐주신
우리들의 노랫소리가

입에서 입으로
가슴에서 가슴으로

부르고 또 부르는
이 땅에 머리 둘 곳 없는, 정의야

이 깊은 밤에도 
나는 깨어서

속울음을 운다
소리도 없이

문득 바라보면
울고 있는 건, 가슴이다

참되고 바른 너를
푸르고 밝은 너를

검게 더럽히고
까맣게 무시하며

비웃고
조롱하는

가짜 인생의 얼굴들이 떠올라
이 밤에도 나는 눈을 감지 못하고 있어

그렇지만 나는
한 번도 너를 

내 텅 빈 가슴에서 
내려놓은 적이 없단다

이렇게 애통하는 밤에도
내가 지금 숨을 쉴 수 있는 건

너를 품어 안으면
내 가난한 가슴도 따뜻하여서

좌로 우로
밤새 몸을 뒤척이면서도

새 날이 온다는 걸
새 아침이 온다는 걸

그리하여
해처럼 환한 얼굴로

부시시 잠에서 깨어날
참된 너의 얼굴을 

마음으로 그리고 또 그리며
나는 너를 부른다

천 년의 세월 속에
아니 태초부터

살아 있는
가슴 가슴마다

깨어서 숨쉬는
정의야

촛불처럼 앉아서
어둠을 밝히는

고요히 앉아
생각하는 자리에는 

언제나 네가 있고 
내가 있지

이 푸른 땅에 
민중의 넋이 주인 되는, 정의야

참되고
바른 얼굴

하늘 닮은
한국인의 얼굴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