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72)

 

일기(日記)

 

<소로우의 일기>에서 소로우는 일기에 대해 이렇게 썼다.

 

-나의 일기는 추수가 끝난 들판의 이삭줍기다. 일기를 쓰지 않았더라면 들에 남아서 썩고 말았을 것이다. (1841.2.8.)


-나의 일기가 나의 사랑의 기록이 되었으면 좋겠다. 내가 사랑하는 것들, 나의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세계, 내가 생각하고 싶은 것들에 대해서만 일기에 적고 싶다. (1850.11.16.)


-내 생각을 담기에 일기만큼 좋은 그릇은 없는 것 같다. 수정은 동굴 속에서 가장 밝게 빛난다. (1852.1.28.)

 

 

어림짐작으로도 170여 년 전에 쓴 일기다. 그가 일기를 쓸 때 사용한 종이는 누렇게 색이 바랬고 잉크는 흐려졌을지 몰라도, 그의 일기는 남아 있다. 마치 동굴 속에서 빛나는 수정처럼 말이다.


오래 가는 생각이 있다.
오래 남는 글이 있다.

 

-한희철 목사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고대죄와 후안무치  (0) 2019.03.12
무효사회  (0) 2019.03.12
일기(日記)  (0) 2019.03.12
소로우의 일기  (0) 2019.03.11
이명과 코골이  (0) 2019.03.11
  (0) 2019.03.10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