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리석은 생각

  • 감사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값비싼 향유를 가지고 있었을까요? 보통 먹을 것이나 다른 것을 쟁여 놓지 않나요? 가난한 이들에게서도 그때는 향유가 필요했었나요?

    이진구 2019.12.04 09:52
  • 어머니께 받은 것이라면,
    어머니는 또 당신의 어머니께 받은 것이라면,
    더없이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지 않았을까요?

    한희철 2019.12.05 06:33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331)

 

어리석은 생각

 

베다니 시몬의 집에서 옥합을 깨뜨려 향유를 예수님께 부은 일을 두고 예수님은 ‘좋은 일’이라고 한다. 노동자 1년 치 품삯에 해당할 만큼 값비싼 향유, 제자들의 불만처럼 그 향유를 팔아 가난한 자들에게 주었다면 더 낫지 않았을까.

 

 

 


가난한 자들을 지극한 사랑으로 품었던 예수님의 삶을 생각하면 얼마든지 여인을 책망하는 제자들의 입장에 동조를 하실 것 같은데, 그 일을 ‘좋은 일’이라 하시는 주님의 말씀은 뜻밖이다. 주님의 말씀은 이어진다.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으니 아무 때라도 원하는 대로 도울 수 있거니와, 나는 너희와 항상 함께 있지 아니하리라. 그는 힘을 다하여 내 몸에 향유를 부어 내 장례를 미리 준비하였느니라.”

 

주님은 언제라도 할 수 있는 일과 아무 때나 할 수 없는 일을 구분하신다. 가난한 자들을 돕는 일은 어느 때나 마음을 먹으면 할 수 있다. 그러나 주님을 위한 일은 아무 때나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 일을 할 수 있도록 주어진 때가 있어, 그 때를 놓치면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는 것이다.

 

언제든지 내가 마음만 먹으면 주님의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며 지금의 시간을 뒤로 미루는 것은, 그런 점에서 어리석은 생각이다.

'한희철의 '두런두런' > 한희철의 하루 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는 아니겠지요?  (2) 2019.12.06
신 벗어들고 새 날 듯이  (4) 2019.12.05
어리석은 생각  (2) 2019.12.04
달라진 것이 없다면  (4) 2019.12.02
사나운 짐승이 사는 곳  (4) 2019.12.02
낫게와 낮게  (4) 2019.12.0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