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당 연필은 수공예품

신동숙의 글밭(143)


몽당 연필은 수공예품




아이들의 연필은 신상품
4B, 2B, HB


깨문 자국은
고심하던 흔적


벗겨진 자국은
손 때 묻은 세월


역사를 지닌
몽당 연필은 수공예품


그래서 버릴 수 없고
남에게 줄 수도 없고


쓰임 받을 때마다
자신을 비우며 내던
울음소리 웃음소리


때로는
고요한 침묵


몸이 부서지더라도
끝까지 심지가 곧은


그런 몽당 연필을
십 년이 넘도록 

다 모아두었다


엄마가 책 읽을 때

몽당 연필은 신난다


중요한 말씀이 나오면
나란히 따라서 걷다가


책장 빈 곳마다
말씀 따라쓰기도 한다


가슴에 새겨진
말씀이 된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 이마가 더 넓은가  (0) 2020.05.10
카네이션보다 안개꽃  (0) 2020.05.09
몽당 연필은 수공예품  (0) 2020.05.08
국수와 바람  (0) 2020.04.26
사진 찍는, 꽃 한 송이  (0) 2020.04.24
겹벚꽃 할머니  (0) 2020.04.23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