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이마가 더 넓은가

신동숙의 글밭(145)


누구 이마가 더 넓은가




두 자녀들로부터
카네이션을 받은 어버이날 전야제


저녁밥을 먹고 나서
아빠의 얼굴을 꼭 닮은 딸아이


중학생 딸아이와 아빠가
누구 이마가 더 넓은가 떠들썩하다가


개구진 딸아이가 손바닥으로
아빠 이마를 바람처럼 스치며 제 방으로 숨는다


커피 내리던 아빠가 반짝 자랑스레

"아빠 이마는 태평양"이라고 하니까


딸아이가 방문을 열며

"그러면 나는 울산 앞바다" 하며 웃느라 넘어간다


뒷정리 하던 엄마가
"그러면 동생은?" 하니까


신이 난 딸아이가 생각하더니
"동생은 태화강, 엄마는 개천"이라고 한다


엄마는 식탁을 빙 둘러 닦으며
"가장 넓은 건 우주,
우주는 하나님 얼굴이니까
우주 만큼 넓은 마음으로 살아라"고 말해 주는데


떠들썩 돌아오던 대답이 없다
하나님처럼 없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난하여서 가난함은 아니다  (0) 2020.05.23
영혼의 종소리  (0) 2020.05.18
누구 이마가 더 넓은가  (0) 2020.05.10
카네이션보다 안개꽃  (0) 2020.05.09
몽당 연필은 수공예품  (0) 2020.05.08
국수와 바람  (0) 2020.04.26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