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 경전 (經典)

신동숙의 글밭(243)


내 마음 경전 (經典)



오솔길 

나무 그림자 보면서


시시하다고

얼마나 많이 지웠나


물 웅덩이 

하늘 그림자 보면서


싱겁다고

얼마나 많이 버렸나


본래 마음

내 마음 경전(經典)


그림자가 품고

물 웅덩이가 품는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의 사랑법  (0) 2020.10.04
비가 내리는 날엔  (0) 2020.10.03
내 마음 경전 (經典)  (0) 2020.10.02
낭독(朗讀)  (0) 2020.09.25
바보처럼 착하게 서 있는 집  (0) 2020.09.24
한마음  (0) 2020.09.22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