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숙의 글밭/시노래 한 잔

바람아

by 한종호 2022. 2. 20.



바람아 
내가 걸어오느라 패인 

발자국을 
네가 슬어다오

바람아 
내가 쌓아올리느라 가린 

모래성을 
네가 슬어다오

그리하여
내가 지나온 자리에

하늘만이 
푸르도록

하늘 닮은 
새순이 돋아나도록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푸라기 한 올  (0) 2022.02.23
참 빈 하나  (0) 2022.02.21
"손 좀 잡아줘" 했을 때  (0) 2022.02.18
내 마음의 대지에는 아파트가 없다  (0) 2022.02.16
풀씨의 소망  (0) 2022.02.1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