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종소리

신동숙의 글밭(150)

영혼의 종소리


첫 번째 종소리는
네 살 때 울렸다

옆집 아저씨는
마을 뒷산에서 
4시면 새벽 기도한다더라

기도가 뭐지
아무도 없는 깜깜한 산에서

살아오면서
간간히 들려오는 종소리

두 번째 종소리는
신약을 읽다가 울렸다

예수는
무리를 떠나
홀로 산으로 가시더라

뭐하러 가시나
아무도 없는 산에서

종소리는
빈 가슴에서 울린다

언제나 있는 것은
아무도 없는 빈 하늘이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자리에서 피운 꽃  (0) 2020.05.24
가난하여서 가난함은 아니다  (0) 2020.05.23
영혼의 종소리  (0) 2020.05.18
누구 이마가 더 넓은가  (0) 2020.05.10
카네이션보다 안개꽃  (0) 2020.05.09
몽당 연필은 수공예품  (0) 2020.05.08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