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하여서 가난함은 아니다

신동숙의 글밭(152)


가난하여서 가난함은 아니다




오늘의 가난함은
가난하여서 가난함은 아니다


하루치의 부유함 속에
씨앗처럼 품고 품은
빈 가슴의 가난함이다


풍성한 밥상 앞에서
밥알처럼 곱씹는
굶주린 배들의 가난함이다


행복의 우물 속에서
두레박으로 길어 올리는
목마른 입들의 가난함이다


오늘 먹고 마신
부유함이 품은 가난함
있음이 품은 없음


모두가 잠 든 후
홀로 앉아서
없음을 알처럼 품는다


없음을 품고 품으며
침묵의 숨을 불어 넣으면


빈 가슴이
속속들이 차올라


없는 가슴을 채우는 건
있음의 부유함도 풍성함도 행복도 아니다 


없음을 채우는 건
없는 듯 있는 하늘뿐이다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움의 실바람 한 줄기 불어오면  (2) 2020.06.02
제자리에서 피운 꽃  (0) 2020.05.24
가난하여서 가난함은 아니다  (0) 2020.05.23
영혼의 종소리  (0) 2020.05.18
누구 이마가 더 넓은가  (0) 2020.05.10
카네이션보다 안개꽃  (0) 2020.05.09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