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빈 가지가 흔들린다
아, 바람이 있다

나에게 두 눈이 있어
흔들리는 것들이 보인다

보이지 않지만
있다가 없는 듯

한낮의 햇살이 
슬어주는 잠결에

마른 가지 끝 곤히
하늘을 지우는

보이지 않지만
없다가 있는 듯

앙상한 내 가슴을 흔드는
이것은 누구의 바람일까?

'신동숙의 글밭 > 시노래 한 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투명하게 지으신 몸  (0) 2022.01.24
미장이  (0) 2022.01.22
바람  (0) 2022.01.13
마른잎  (0) 2022.01.10
라벤더 차 한 잔의 평화를  (0) 2022.01.03
크로스오버 더 스카이  (0) 2021.12.31
posted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