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염의 주님, 저는 아니겠지요?(2)

  생각지도 않은 때에 생각지도 않은 얼굴로

 

사람의 아들도 너희가 생각지도 않은 때에 올 것이니 항상 준비하고 있어라”(누가복음 12:35-48).

하느님은 도둑같이 오신다, 생각지도 않은 때에. 우리가 익히 아는 이야기다. 하느님은 도둑같이 오신다, 생각지도 않은 모습으로. 거북한 이야기다.

예수는 수천 년을 고대하던 메시아였다. 그러나 당대의 종교계 지도자인 대제관, 당대의 평신도 지도자인 바리사이, 당대의 지식과 언론을 장악하고 있던 율법학자가 합작하여 예수를 잡아 죽였다. 학식 있고, 경건하고, 하느님 뜻을 알 만한 사람들이 왜 그랬을까? 바로, 예수는 그들이 기대하던 메시아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권력과 금력과 종교 신앙까지 독점한 그 집단들은 자기네가 주장하던 이데올로기가 있었다. 성경도 율법도 하느님의 모습도 그 이데올로기에 맞추어 넣고 뜯어고치고 색칠하였다. 하느님이 자기네 이데올로기에 맞지 않게 행동하실 수도 있으리라는 것은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그런 하느님은 있을 수 없다!”

그런데 예수는 저주받은 땅 갈릴리 출신이었다. 천한 목수였다. 거기다 나사렛 사람은 율법(실정법)과 제사를 존중하지 않았다는 혐의가 있었다. 그리하여 하느님의 아들이 하느님을 모독했다는 죄목으로 십자가형을 당했다.

다볼산에서처럼 그 모습이 얼굴은 해와 같이 빛나고 옷은 빛과 같이 눈부셨더라면예수가 누구라는 것을 몰라볼 바보 천치는 없다! 문제는 하느님이 사람을 시험하신다는 것이다. 입으로 주님, 주님하는 우리의 본색을 어떻게 하든지 벗겨 놓고야 마는 하느님이시다.

 

 

오늘 이 땅에서 예수는 어떤 모습으로 오실까? 하느님의 수법으로 보면 우리가 제일 싫어할 부류, 가장 속기 쉬운 몰골을 하고 오시기 십상이다. 우리는 세례는 받았지만 신앙보다 반공을 앞세운다. 공산주의자라면 설령 그가 예수라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일단 공안당국의 손에 넘어가면 늠름한 풍채도 멋진 모습도 없다. 모든 언론에게 멸시 당하고 퇴박을 맞는다. 빨갱이라 하면 모든 사람이 죄다 얼굴을 가리고 피해 가니, 우리도 덩달아 그를 업신여긴다. 그가 억울한 재판을 받고 처형당하는데 교회 안팎에서 그 신세를 걱정해 주는 자가 어디 있는가?(이사야 53)

우리는 예언자들의 무덤을 단장하고 성자들의 기념비를 장식해 놓고는 우리가 조상들 시대에 살았더라면 조상들이 예언자들을 죽이는 데에 가담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다짐한다”(마태복음 23:29-30). 그런데 왠지 주님은 우리더러 너희는 너희 조상들이 시작한 일을 마저 하여라”(32)라고 쏘아붙이시는 것 같다.

성염/전 바티칸 대사

posted by


티스토리 툴바